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 상황 언제 끝날지 모른다' 코로나19 종식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병 위기단계를 최고 수위인 '심각'으로 격상한 가운데, 한국 내 확진 환자가 1천여 명에 육박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은 나날이 심각해져 가고 있다.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코로나19' 확산의 종식 시점에 대해 "현재로선 전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30명 수준을 유지하던 한국 내 확진자 수가 1,000여명 대에 이른 현재, 정부가 (확산 방지를 위한) 과단성 있는 조치를 취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현재, (바이러스에 대해) 승기를 잡을 수 있는 '기회의 창'이 점점 좁아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우려의 의사를 표했다.

"중국에서 오는 입국자를 모두 막아야 한다"는 일각에 목소리에 대해, 김 교수는 "지역사회 본격 전파 이전에는 '봉쇄전략'을 통해 후베이 성 이외 감염자가 많은 저장성·산둥성 등의 지역에서 오는 입국자를 막아야 했었으나, 지역사회로의 질병 전파가 본격화되어 '완화전략'을 펼쳐야 하는 현재로서는 입국 제한은 효과가 적어졌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현재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의 전파를 막는 것이 더 중요한 시점이다"고 밝혔다.

확산 방지 및 환자 치료를 위한 대안에 관해 김 교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별도의 의료전달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환자 확인 및 진료를 위해 1차(지역 보건소)·2차(지자체 의료원)·3차(국립 대학병원) 진료기관으로 구성된 코로나19 전용 의료전달체계를 구축하되, 1차 진료기관에 지역사회 내 사설 병원·의원을 추가 선정한 후 정부가 지원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김 교수의 의견이다.

김 교수는 "50~70만 명의 인구가 거주하는 지자체의 경우 보건소 인력만으로 빠른 확진작업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러한 의료전달체계 도입을 통해 코로나19 환자를 빨리 찾아내고 추가적 확산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신종코로나 #확진자 #사망자 #감염자 #중국입국 #입국제한 #신천지 #종식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