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도쿄올림픽 정상개최를 위한 아베의 몸부림...과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정상 개최 의지를 반복해 표명하고 있지만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올림픽위원회(CNOSF)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과 관련, 일본 도쿄올림픽의 정상적 개최 여부를 가늠할 시한으로 5월을 제시했다.

드니 마세글리아 CNOSF 위원장은 16일(현지시간) 보도된 로이터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만약 우리가 5월 말까지도 (코로나19) '위기'에 처해 있다면 올림픽을 제때 열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11일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것을 계기로 일본 내에서조차 올림픽 취소·연기 가능성이 공공연히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아베 총리는 대회를 예정대로 개최하고 싶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교토·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과 긴밀히 협력하며 준비를 착실히 진행해간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다"며 도쿄올림픽 취소·연기 가능성을 부인했다.

일본 정부가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려는 이유는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예상되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나가하마 도시히로 다이이치세이메이 경제연구소 이코노미스트는 이달 초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림픽이 무산될 경우 경제 손실 예상액은 2조6000억엔(약 30조2601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SMBC 닛코증권은 올림픽 취소시 7조8000엔(약 81조46950억원)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산했다.

한편 IOC는 이날 본부가 있는 스위스에서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아베신조 #아베 #일본 #도쿄올림픽 #코로나19 #신종코로나 #IOC #WHO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