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별이 된 배우 문지윤, "아프지 말고 평안하길..." 애도 물결 이어져

배우 문지윤이 급성패혈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36세.

문지윤은 2002년 MBC 드라마 '로망스'로 데뷔해 KBS2 '쾌걸춘향', MBC '선덕여왕' '‘역도요정 김복주’, tvN ‘치즈인 더 트랩’ 등 다양한 작품에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사랑을 받았다.

갑작스러운 그의 사망 소식에 그를 기리는 애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작품 속 그를 기억하는 많은 네티즌도 고인의 명복을 빌며 애도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문지윤 #배우문지윤 #문지윤사망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