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가짜 눈물...정대협에 30년 팔려다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가 25일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30여년 동안 이유도 모른 채 지원단체의 모금행사에 동원되는 등 이용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대표로 있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 전신)와 관련, "(윤 당선인이) 모금을 왜 하는지도 모르고 끌고 다녔다"며 "생명 걸고 끌려간 위안부 할머니들을 정대협이 쭉 이용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또 일제강점기 당시 '정신대'와 '위안부'의 역할과 상황이 달랐지만, '정대협'과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등의 지원단체가 이를 분류하지 않고 혼용하고 활동해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지난 19일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만났다. 윤 전 이사장이 이날 할머니에게 사과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양측이 화해했다는 일부 언론보도가 나왔지만, 이 할머니는 그러나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 전 이사장 측과 화해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에서 발언한 내용을 정리하여 영상으로 엮었습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정대협 #일본군 위안부 #일본 #일제 치하 #일제강점기 #역사 #국사 #김복동 할머니 #위안부 할머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