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내 딸 때렸다고?'...200m 쫓아가 자동차로 초등생 들이받어

경북 경주경찰서는 26일 스쿨존에서 자전거를 들이받아 어린이를 다치게 한 혐의로 여성 운전자 A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는 전날 오후 1시38분쯤 경주시 동천동의 초등학교 인근의 스쿨존에서 SUV 차량으로 B군(9)이 타고가던 자전거 뒷부분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B군의 부모는 "학교 근처 공원에서 운전자가 우리 아이를 200여m 뒤쫒아가 사고를 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가 인근 공원에서 놀던 자기 딸을 괴롭히고 달아난 B군을 붙잡기 위해 쫒아가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사고 운전자를 조사한 후 돌려보냈으며, 주변 CCTV를 분석해 일명 민식이법을 어겼는지 파악 중입니다.

뉴스1이 입수한 사고 당시 영상 보시죠.


#스쿨존 #자전거사고 #민식이법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스쿨존 #교통사고 #민식이법 #경주자전거사고 #어린이사고 #운전사고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