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아덴만 영웅 석해균 선장, 해군 떠나며 마지막 강연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전 삼호주얼리호 선장(67)이 8년간의 해군 교관 활동에 마침표를 찍는 '마지막 강의'를 했다.

석 선장은 지난 29일 퇴직 기념행사에서 '아덴만 여명작전'에 참여했던 최영함을 고별 방문하고, 최염함 승조원을 상대로 마지막 강의를 진행했다. 해군은 석 선장을 최영함 명예함장으로 위촉한 바 있다.

석 선장은 최영함에 올라 "해군 부사관을 시작으로 아덴만 여명작전과 해군 안보교육교관 퇴직을 앞둔 지금까지, 해군은 내 인생의 가장 중요한 순간마다 함께 했다"며 "어느덧 50년 가까이 되는 바다 생활을 뜻깊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해군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석 선장은 이어진 강의에선 "아덴만 여명작전 직후엔 목발의 도움을 받아야만 걸을 수 있었지만 '하면 된다'는 신념으로 매일 운동을 했고, 이제는 부대 운동장 트랙 한 바퀴를 뛸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이 좋아졌다"며 "여러분도 어떠한 상황에도 포기하지 말고 도전하면 이루어진다는 것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석 선장은 2011년 1월 화물선 삼호주얼리호를 이끌고 항해하던 도중 아덴만 일대에서 소말리아 해적에게 피랍됐다. 우리 해군은 미국, 오만, 파키스탄군과 연합해 삼호주얼리호를 구출하기 위한 '아덴만 여명작전'을 펼쳤다.

석 선장은 피랍된 현장에서도 항해 속도를 늦추거나 한국어로 상황을 전달하는 등 기지를 발휘해 작전 시간을 벌었다. 이 덕분에 구출 작전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하지만 그는 이 과정에서 해적이 쏜 총탄에 심각한 총상을 입었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앰뷸런스 헬기로 석 선장을 한국으로 이송한 후 수술 했고, 기적처럼 회생했다.  

석 전 선장은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다음 해부터 해군리더십센터 교관으로 활동했다. 지난 8년간 해군 장병뿐 아니라 일반 국민·공무원·기업인을 대상으로 '해양안보'를 주제로 약 500차례에 걸쳐 강의해왔다.

#석해균 #이국종 #아덴만여명 작전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석해균 #아덴만여명작전 #최영함 #석해균선장 #이국종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