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유리, 순백 드레스에 사랑의 '손하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3일 오후 7시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씨어터홀에서 펼쳐진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이하 '대종상 영화제')는 코미디언 이휘재와 모델 한혜진의 진행으로 MBN을 통해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이번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열린 만큼, 지난 1962년 이후 처음으로 무관중으로 시상식이 열렸다.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 행사에 배우 이유리가 참석했다.

이번 대종상 영화제에 시상자로 나선 이유리는 순백의 드레스를 입고 사랑의 '손하트'를 날렸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유리 #이유리손하트 #이유리소리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