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SF8-만신' 이연희, '결혼 후 달라진 점?'

영화와 드라마 크로스오버 프로젝트 'SF8' 제작보고회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SF8'의 두 번째 이야기 '만신'의 배우 이연희, 이동휘, 감독 노덕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만신'은 높은 적중률을 자랑하는 인공지능 운세 서비스 '만신'을 신격화하고 맹신하는 사회에서 각자의 아픔을 가진 '선호(이연희)'와 '가람(이동휘)'은 미래를 예언하는 운세서비스(만신)의 개발자를 찾아 추격하는 인물들의 이야기다.

이연희는 결혼 후 첫 공식석상에 선 소감에 대해 묻자 "달라진 것은 없지만 긴장된다"라고 말했다.

이번 작품에서 이연희는 형사 토선호 역할을 맡았다. 그는 이번 역할에 대해 "전작과 달랐다. 경찰로서 책임감과 강한 이미지를 보여드리는 부분도 있었지만 달랐다"며 "선호 역할을 하면서 자유롭고 어떤 상대의 눈치를 잘 안 보고 자기만의 세계 속에서 자기 방식대로 자유롭게 표현하는 친구를 그려보고 싶어서 되게 재밌게 촬영했던 것 같다"고 설명헀다.

'SF8'은 한국영화감독조합(DGK)에 소속된 민규동, 노덕, 한가람, 이윤정, 김의석, 안국진, 오기환, 장철수까지 8명의 감독이 각각 근미래의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로봇,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루어 완성한 프로젝트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SF8 #에스에프에잇 #만신 #이연희 #결혼 후 #첫 공식석상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