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故최숙현 사건 토론회서 피겨 꿈나무 엄마의 눈물

고 최숙현 선수 사건으로 스포츠계에 만연한 폭력 문제가 부상한 가운데 피겨 스케이팅 유망주의 어머니가 유사한 피해를 증언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9일 국회 의원회관 제1 소회의실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진상규명 및 스포츠 폭력 근절, 스포츠 구조개혁을 위한 국회 긴급토론회'가 진행됐다.

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등 민주당 소속 9개 의원실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문화연대, 스포츠 인권연구소, 체육시민연대 등이 모여 '체육계 현실'을 개탄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피겨 선수 자녀를 둔 최모 씨는 이날 토론회에 참석해 그동안 겪은 고통스러운 일들을 털어놨다. 그는 내내 눈물을 흘리며 말을 이어갔다.

최 씨는 "최숙현 선수와 똑같은 고통을 겪은 꿈나무 피겨 선수의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최숙현 선수가 얼마나 암담하고 참담했으면, 그런 극한 선택을 했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용기를 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에서 아이스링크와 가까운 수원으로 이사까지 하면서 피겨 선수를 꿈꾸는 9살 딸 아이를 응원했다"며 "그런데 피겨 코치의 폭행과 폭언이 무서워 하루 8시간씩 화장실도 한번 못 가고 머리를 쥐어뜯으며 딸의 훈련을 지켜봤다"고 했다.

이어 "관할 경찰서를 찾았지만 돌아온 것은 "돌아오는 대답은 벌금 20~30만 원으로 그칠 것 같다는 것이었다"며 "지역사회다 보니 경찰서, 시청 공무원, 피겨 코치까지 다 알게 될까 두려워 다른 도시 관할 경찰서까지 가서 상담했다"고 말했다.

최 씨는 "힘없고 빽없는 부모가 해줄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었다"고 했다.

그는 "딸 아이보다 더 어린 2차 피해자까지 발생한 것을 보고 더 이상 묵인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최숙현 선수처럼 경찰, 언론사, 문체부, 신문고, 협회, 시청 등 탄원서와 진정서를 안 넣어본 곳이 없다"며 "하지만 어느 한 곳 발 벗고 도와주는 곳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해자 측은 유명 스타 변호사를 대동해 기사를 냈던 언론사 기자까지도 고소하고 피해자 어머니들에게 협박까지 하면서 부인하기 급급했다"며 "최숙현 선수도 녹음 파일을 1년여 동안 가지고 있으면서 얼마나 많이 고민하고 또 고민하고 정말 죽을 것 같아 힘들었기에 도움을 요청했겠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최 씨는 "피해자 네 명의 엄마들도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정신적 고통과 압박감을 받았는데 누구 하나 도와주지 않은 그 어린 선수가 혼자 감당하기엔 얼마나 힘들었을지 생각만 하면 눈물이 난다"고 했다.

그는 "가해자가 얼마나 징계, 형량이 우습고 피해자를 얕잡아 봤으면, 올해 가중 처벌이 되어 3년 자격정지를 받았는데도 어제까지 링크장에서 레슨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계속 레슨을 하는 것도 제재 할 수 있는 법이 없다고 한다"며 "어떻게 가해자와 피해자가 한 공간에서 운동을 한다는 게 말이나 되냐"며 되물었다.

최 씨는 "정말 그땐 참담하고 저도 고 최숙현 선수처럼 죽고 싶을 정도로 힘들었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최숙현 선수 가해자인 감독에게 묻고 싶다"며 "당신이 그렇게 결백하다면 당신이 폭행과 폭언을 하지 않았다고 억울하게 누명을 뒤집어쓴 것이라고 감독 당신이 증거와 결백을 밝히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최숙현사건 #피겨꿈나무 #엄마의눈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