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한밤중 부산에 물폭탄...만조 겹쳐 피해 속출

부산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도로 침수와 담벼락 붕괴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3일 오후 9시13분께 부산 중구 배수지길 인근 체육공원 2m 높이 담벼락이 무너지면서주차된 차량 3대가 쏟아진 벽돌에 파손됐다. 또한 도로에 벽돌이 흩어져 왕복 2차로가 통제됐다.

이날 오후 9시21분에는 부산 남구 용당동 레미콘 공장 앞 도로에 인근 야산의 토사가 쏟아져 도로 2개 차선이 통제됐다. 경찰은 즉각 교통 통제에 나섰고 관할 남구청에 현장 상황을 통보했다.

이어 수영구 광안동 옹벽이 붕괴되면서 주택을 덮쳐 2명이 구조되고 6명이 대피했다. 오후 10시15분께에는 해운대구 우동 노보텔 지하주차장에 있던 3명이 급류에 휩쓸렸으나 구조됐다.

오후 9시28분께는 동구 범일동 자성대아파트 주민 30여명이 침수로 대피했고 기장군 기장읍 동부리 이면도로 산사태로 1명이 구조됐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부산물폭탄 #호우경보 #부산역침수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