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배우라는 이유로 마녀사냥 당해"...박수인, 골프장 갑질논란 '억울'

"고객으로서 부당한 대우를 받아 인격적 모멸감을 느낀 것을 용기 내 말한 게 배우라는 이유만으로 갑질이 되고 마녀사냥의 대상이 돼야 합니까."

배우 박수인(31)이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골프장 갑질 논란' 해명 기자회견에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박수인 #골프장갑질논란 #갑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