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스피츠 물어 죽인 로트와일러 '3년 전에 이어 이번에도 또...'

지난 29일 경찰에 따르면 로트와일러(로트바일러) 종의 개가 스피츠 종의 개를 물어 죽인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은평구에서 산책 중인 스피츠가 로트와일러에게 물려 죽었다. 이 과정에서 견주는 개를 제압하지 못했다.

한국애견협회에 따르면 로트와일러는 용감하고 조용하며 자기 가족과 집을 보호하려는 열망이 강한 종이다. 강아지 때부터 사회화 교육이 안 돼 있으면 위험한 개가 될 수 있다는 것이 협회의 설명이다. 강형욱 훈련사도 로트와일러의 무는 힘이 세다며 위험성을 경고한 바 있다.

해당 사고에 대해 많은 누리꾼들은 "입마개만 착용했어도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고 입을 모은다.

일부 누리꾼들은 "로트와일러는 미국에서 살상사고 2위를 기록한 맹견이다. 목줄, 입마개를 해도 일반인이 컨트롤하기 힘들다. 소유 금지가 이뤄져야 한다", "이미 여러차례 문 전력이 있으면 안락사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또다른 누리꾼들은 '개는 잘못이 없고 견주가 문제'라고 반박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스피츠 #로트와일러 #맹견 #견주 #물어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