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택배 8년만에 가족여행가려고 했는데"... 유가족의 눈물

"8년만에 처음으로 아이들과 여행간다고 했는데…"

과로사로 세상을 떠난 택배노동자 유가족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 촉구 유가족 공동 기자회견'에서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4월부터 7월까지 과로로 목숨을 잃은 택배노동자는 총 5명입니다. 택배기사들은 특수고용노동자로 분류돼 근로기준법의 적용을 받지 못함에 따라 법정휴일, 연차, 휴가 제도를 적용받을 수 없었습니다.

'택배없는날'은 민주노총 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전국택배노조와 한국통합물류협회가 택배기사들의 '휴식권 보장'에 합의하면서 지정됐습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장기화로 비대면소비가 확산, 택배서비스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택배노동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지금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코로나 #택배 #기사 #쿠팡 #CJ #대한통운 #우체국 #롯데 #한진 #로젠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