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몸싸움·무질서…방역지침 내던진 광복절 집회 현장

서울시가 15일 광화문 일대 등 도심에서 예고된 대규모 집회에 대해 대부분 금지 명령을 내렸지만 전국 각지에서 수많은 참가자가 몰려들어 혼잡을 빚었다.

법원은 이날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기로 한 보수단체 ‘일파만파’의 집회와 중구 을지로1가에서 개최하는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국투본)의 집회 두건만 개최를 허용했다.

광화문 일대 집회 신고 인원은 100명이었지만 수천명의 참가자들이 광화문 일대로 쏟아져 나왔다. 이들 중에는 자유연대와 사랑제일교회가 경복궁역 인근에서 열기로 한 정부 규탄 집회에 참석하지 못해 인파 속에 섞여든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집회 신고 인원을 넘겨 강제 해산하려는 경찰에게 폭언을 던지고 일부 참가자는 길을 막아선 경찰과 격한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특히 많은 인파가 한곳에 몰리면서 방역지침 준수가 이뤄지지 않아 집단감염 우려도 적지 않다. 바짝 붙어 앉아 식사를 하거나 마스크를 벗고 구호를 외치는 참가자의 모습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날 광화문 일대에는 경찰은 5000명 가까운 인원이 모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광화문 #광복절집회 #보수단체 #전광훈 #문재인 #탄핵 #박근혜 #정권심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