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오인혜, 영정사진 속 미소 남기고...하늘의 별이 되다

배우 오인혜가 36년의 짧은 생을 마감한 가운데 15일 빈소가 차려졌다.

오인혜는 지난 14일 인천 연수구 송도동 아파트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됐다. 오인혜는 발견 당시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로 소방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병원에서 치료 중 오인혜는 한때 호흡과 맥박이 돌아왔지만, 이후 심정지가 왔고 끝내 이날 오후 사망했다. 경찰은 오인혜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후 15일 인천 중구 신흥동 인하대학교부속병원 장례식장에 오인혜의 빈소가 차려졌고, 오인혜의 가족들은 조문객들과 슬픔을 나누고 있다. 오인혜의 발인은 오는 16일이다.

오인혜는 최근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뷰티와 패션, 요리 팁 등 일상을 공유하며 대중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기도 했던 만큼 그의 사망 소식은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빈소의 영정에서 오인혜는 미소를 선보이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오인혜는 1984년생으로 동덕여자대학교 방송연예과 출신 배우다. 그는 지난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에서 단역으로 데뷔한 후 그해 개봉한 영화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으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후 지난 2011년 개최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파격적인 드레스로 화제를 모았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영화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2013) '생생활활'(2013) '소원택시'(2013) '노브레싱'(2013) '설계'(2014)와 드라마 '마의'(2012) 등이 있다.

<영상취재 = 공동취재단>

#오인혜 #심정지 #사망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배우 #오인혜 #심정지 #사망 #사건 #병원 #치료 #인하대병원 #인천 #송도 #영화배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