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의미가 있을까요?"…'통신비 2만원 지원'에 대한 시민 의견

정부가 4차 추경안에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 방안을 포함했다. 그러나 야당과 일부 시민단체의 반대에 부딪히며 논란이 일고 있다. 과연 통신비 지원 방침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은 어떨까.

15일 오전 서울시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시민들을 만나 의견을 물었다. 시민 대부분은 전 국민에 대한 지원보다는 어려운 계층에 대한 집중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한 시민은 "그거 지원받는다고 해서 도움이 되는 건 따로 없는 것 같다"며 "어려운 사람들을 집중적으로 도왔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외에도 시민들은 "차라리 현금으로 2만원을 주면 좋겠다", "모바일 상품권 등이 더 효과적일 것 같다"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한편 "굳이 소득 구간을 나누는 것보다 일괄적으로 2만원을 나눠주는 것이 더 좋은 것 같다. 실제로 통신비가 늘었다는 지인들이 있다"며 정부의 방침을 찬성하는 시민들의 의견도 들을 수 있었다.

#통신비지원 #재난지원금 #포퓰리즘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통신비 #통신비지원 #통신비2만원지원 #통신비2만원 #4차추경 #4차추경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