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8·15 집회 주최측 '개천절 집회' 신고…"방역 핑계로 집회 못 막아"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는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월3일 개천절 집회 신고를 했다.

자유민주국민운동 등 보수단체를 주축으로 결성된 비대위는 지난 8월15일 광화문 집회를 주도했다. 최인식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는 "독감으로도 한해 2천명씩 사망한다. 전염병이 왔기 때문에 집회를 일괄 금지하는 것은 민주주의 국가에서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대규모 감염에 대한 우려에 최 대표는 "1천명의 참가인원 전원은 방역 수칙에 따라 2m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며, 소독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개천절 집회는 사랑제일교회와 연관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뒤 종로경찰서에 들어가 집회신고를 마쳤다.

#개천절_집회 #광복절_집회 #광화문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광화문 #개천절집회 #광복절집회 #보수단체 #애국시민 #태극기 #전광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