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드라이브 스루 집회'…코로나와 무슨 상관 VS 현장 즉시 검거

개천절을 앞두고 드라이브 스루 집회 움직임이 이는 가운데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지난 27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드라이브 스루 집회가 코로나와 무슨 상관이냐"며 집회 금지를 비판했다.


이는 앞선 25일 김창룡 경찰청장의 지시에 대한 비판으로, 김 경찰청장은 개천절 차량 시위 움직임을 두고 "불법 차량 시위 운전자는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벌금을 부과하는 한편 운전면허를 정지 또는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홍 의원은 "법학통론 기초도 모르는 총리 발표를 보니 정권도 저무는 모양"이라며 지난 27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표문도 지적했다.

앞서 정 총리는 대국민담화를 통해 "개천절 집결을 철저히 차단하고 불법행위자는 현장에서 즉시 검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표현의 자유, 집회결사의 자유는 고귀한 기본권 분명하지만 어떤 주장, 가치도 사람의 생명보다 앞설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집회를 예고한 보수단체가 금지 통보에 반발해 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하는 등 정치권 안팎의 갈등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차량집회 #드라이브스루집회 #개천절집회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개천절 #개천절집회 #드라이브스루집회 #차량집회 #정세균 #홍준표 #김창룡 #집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