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트럼프 대선 패배 이어 이혼설…전 보좌관 "백악관에서 별도의 침실 썼다"

대통령 선거에서 패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트럼프 영부인이 이혼 위기에 처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8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전 트럼프 보좌관 스테파니 월코프의 말을 인용해 "멜라니아 여사가 15년간의 '거래 결혼'을 마치고 백악관에서 떠나 이혼할 시간을 세고 있다"고 보도했는데요.

해당 보도에 따르면 월코프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백악관에서 '별도의 침실'을 쓰며 '거래 결혼'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멜라니아 여사가 아들 배런에게 이혼 후 트럼프의 재산에서 동등한 몫을 떼어 주기 위해 협상 중"이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지난 2005년 24살 나이 차이 극복하고 결혼한 당시 부동산 사업가 트럼프와 모델 멜라니아는 슬하에 10대 아들(배런 트럼프)을 한명 두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트럼프이혼 #트럼프멜라니아 #미국대선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트럼프 #멜라니아 #트럼프이혼 #멜라니아모델 #트럼프바람 #트럼프패배 #미국대선 #바이든 #미국대통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