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연예인은 어머니 영향"… '최진실 아들'에서 가수로 돌아온 최환희 인터뷰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19)가 가수 지플랫으로 데뷔했다.

지난 20일 직접 제작한 싱글 '디자이너'를 발표한 최환희는 "생각보다 빨리 데뷔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며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당초 배우로서의 활동이 예상되었던 최환희는 "관객들하고 소통하는 것에 대해 매력을 느끼기 시작했다"며 가수로 데뷔한 이유를 밝혔다.

어머니인 故최진실에 대한 질문에 최환희는 "희망 직업 중 연예계 쪽이 아닌건 없었다"며 "그런 점에서 어머니의 영향을 받았다"고 대답했다.

故최진실의 생전 절친 홍진경·이영자와 여전히 연락을 주고 받는다는 최환희는 "홍진경 이모에게 (음악을 할 것이라고) 말하자 당황하셨다. 그러나 이내 좋은 말씀을 해주셨다"며 감사를 표했다.

한편 '디자이너'는 경쾌한 신스와 플럭 소리,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특징인 밝은 힙합곡이다. 최환희는 이후 솔로 정규 앨범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최진실 #최환희 #지플랫 #Z.flat #디자이너 #홍진경 #이영자 #혼담 #HONDAM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