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1년만에 돌아온 영화 '귀향'…감독의 못다한 이야기는?

지난해 개봉해 독립영화로는 적지않은 350만명의 관객을 모았던 일본군 '성노예'를 다룬 영화 '귀향'이 비하인드 스토리와 할머니들의 증언까지 담겨 1년만에 다시 개봉관을 찾는다.

'귀향'을 새로 각색한 조정래 감독은 지난 5일 언론시사회에서 "많은 외국인들이 '귀향'을 보고 충격을 받아 (일본군의 성노예가) 사실이냐고 물었다"며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이번 영화 준비를 시작했다"고 영화를 다시 만든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번 영화를 통해 일본의 성노예 시스템을 고발하고 이를 설계한 자들을 다시 한번 고발하고자 한다"며 "반드시 이 영화가 퍼져 그들이 마침내 할머니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하길 간절히 바란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감독의 연출의도는 분명했지만 이 의도가 영화를 제대로 관통했는지에 대한 평가는 여러 갈래로 엇갈린다. 과한 노출신에 대해 조 감독은 "문화적 증거를 만든다는 결심을 했기 때문에 최소한의 표현은 필요했다"고 답했다.

또 '아리랑'을 합창하는 영상이나 기존 '귀향' 영화와 다큐를 접목한 것이 매끄럽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조 감독은 "아리랑은 민족의 노래고 우리나라의 꿈과 한이 담긴 노래"라며 필요한 장면이었다 주장했다.

조정래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강하나, 박지희가 출연한 영화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귀향 #위안부 #성노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