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영화 '1987' 김태리 "마음속 작은 희망 타오르는 느낌"

배우 김태리는 지난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1987'의 언론시사회에서 연기를 하며 느꼈던 소감을 밝혔다.

김태리는 처음 장준환 감독을 만났을 때 "감독님은 '태리는 광화문 광장이나 현 시대를 대하는 생각이 어떠냐'고 물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당시에 시간이 되는 한 매주 광장에 나가려고 노력했지만 나 1명이 100만명에 섞인다고 뭔가가 이뤄지고 세상이 변화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았다"며 "부정적이고 비관적이었다"고 말했다.

김태리는 "촬영을 하면서 밀어내고, 안 들으려 하고, 가려놨던 나의 마음 속 어딘가에 숨겨져 있던 작은 희망이 확 타오르는 듯한, 가슴 속에 희망이 불지펴지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박종철, 이한열 열사의 죽음 덕분에 잘 살고 있다'는 생각을 넘어 광장에 모여서 무언가를 이뤄낼 수 있는 힘과 에너지를 가진 국민이라는 것을 알고 희망을 느꼈다"고 말했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경찰조사를 받던 스물두살 대학생 박종철이 사망한 후 그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애썼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극중 김태리는 87학번 대학신입생 연희 역을 맡았다. 오는 27일 개봉.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태리 #박종철 #이한열 #1987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