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35년만의 우주쇼…'슈퍼문+블루문+블러드문' 떴다

지난 1월 31일. 하늘에 '붉은달'이 떴다. 35년만에 뜬 '슈퍼 블루 블러드 문'이다.

이날 태양과 지구와 달이 일직선으로 늘어서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개기월식이 진행됐다. 한달에 두번째 뜨는 보름달인 '블루문(blue moon)'과 평소보다 최대 13% 더 크게 보이는 '슈퍼문(Super Moon)', 개기월식 상태에서 붉은빛을 띠는 '블러드문(blood moon)'이 한번에 겹치는 것은 1982년 12월 이래 35년만이다.

이날 오후 8시48분. 달의 일부분이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부분월식으로 시작된 '우주쇼'는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오후 9시51분에 절정에 이르렀다. 이후 오후 11시8분18초까지 개기월식 상태가 지속됐고 이 시간동안 달은 붉게 빛나며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부분월식은 1일 0시11분36초까지 진행됐으며, '우주쇼'는 오전 1월10분께 모두 끝이 났다.

뉴스1이 '우주쇼'를 촬영해 구성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수퍼문 #블러드문 #블루문 #개기월식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