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또한번 감동의 여정…평창 패럴림픽 이모저모

문재인 대통령의 개회 선언과 함께 전 세계 장애인들의 겨울 축제인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이 대망의 막을 열었다.

지난 9일 오후 8시 강원도 평창 올림픽 플라자 내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이 열렸다. 약 120분간 펼쳐진 개회식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벽을 뛰어넘는 감동 무대로 꾸며졌다.

전날(8일) 저녁까지 10cm 이상 눈이 내린 평창은 이날 오전 눈이 갰다. 기상 악화를 염려하던 조직위 측은 곧바로 재설작업에 나서며 손님 맞을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이런 노력 덕분에 셔틀버스 승강장부터 개회식 현장으로 가는 길은 말끔하게 정리됐다. 전날 한국에 들어온 딜런 엘리엇씨는 “도전하는 선수들을 마주하고 싶어 올림픽보다 패럴림픽을 선택했다”며 “눈이 와 걱정했는데 한국의 준비에 감동했고 감사하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저녁 8시, 카운트 다운과 함께 평창동계패럴림픽의 막이 올랐다. ’열정이 우리를 움직이게 한다(Passion Moves Us)'라는 주제로 열린 공식행사와 더불어 총 4개의 문화공연으로 구성됐다. 이문태 총감독과 고선웅 연출의 지휘 아래 열정과 도전의 패럴림픽의 정신을 알리는 무대로 꾸며졌다.

곳곳에서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분주했다. 선수단 입장과 퇴장, 장애인 퍼포머들의 이동시 휠체어를 앞뒤로 끌어주는 모습에 많은 관객들이 박수를 보냈다.

최종 성화주자로 나선 올림픽 여자 컬링대표팀 ’안경선배’ 김은정 스킵 역시 성화 점화 이후까지 함께 성화를 점화한 휠체어 컬링 서순석 스킵을 챙기는 따뜻함을 보였다. 휠체어를 앞뒤로 끌던 김은정은 퇴장까지 서순석을 챙기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번 패럴림픽은 평창올림픽에 이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49개국에서 570명이 출전한다. 한국은 6개 종목에 36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임원과 코치진 등을 더하면 총 83명의 선수단이다. 이 역시 역대 최대 규모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문재인 #패럴림픽 #올림픽 #평창 #강릉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