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국민타자 이승엽, 야구관람석 앉으니 "선수들 짠해"

"제2의 인생을 살면서 정말 잘하고 있다는 소리 들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을 마치고 현역에서 은퇴한 '국민타자' 이승엽은 KBO 홍보대사와 장학재단 설립으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 것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SETEC에서 열린 스크린야구 브랜드 '다함께 야구왕' 주최 팬사인회&토크쇼에서 오랜만에 팬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최근 선수가 아닌 관중으로 야구를 관람하기 전 "경기를 보면 뛰고 싶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지만 막상 스탠드에서 바라보니 짠한 마음이 생겼다"며 "선수들이 캠프에서 얼마나 열심히 했을까, 남모를 고민을 했을까, 2군으로 가는 선수가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스런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필드로 나가고 싶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해설위원 의향에 대한 질문에 "아직은 성급한 것 같다"며 "요즘 야구를 보시는 분들이 굉장히 해박하시기 때문에 준비가 부족해 자칫 실수하면 폭탄을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말로 전달해 드리는 것과 귀로 듣는 것은 다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감독 이승엽'에 대한 질문에 '하고 싶고 누가 시킨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닌 것 같다"며 "자연스럽게 좋은 기회가 찾아오고 모든 준비가 완벽할 때 가능하지만 가능한 시기가 언제일지는 아무도 모를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제 능력이 된다고 판단했을 때는 야구 지도자든, 구단 직원이든 언젠가는 야구장으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어렸을 때부터 저보다 훨씬 더 운동능력이나 자질이 돋보이는 친구들이 많았지만 가정 환경 때문에 중도에 포기하는 친구들을 많이 봤다"며 "옆에서 지켜보니 굉장히 마음이 아팠는데 언젠가는 본인이 원하는 것을 하게 해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장학재단 설립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승엽 #이승엽장학재단 #KBO홍보대사 #다함께야구왕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