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오지환 선발' 선동열 "청탁·불법 없었다…청년 마음 헤아리지 못해 죄송"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4일 서울 강남구 한국야구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 선수 선발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선동열 감독은 "그간 지나친 신중함이 오히려 많은 의문을 갖게 만든 것 같다"며 "지금이라도 국민과 야구를 사랑하는 여러분의 질문에 답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먼저 분명하게 말씀드리겠다"며 "국가대표 선수 선발 과정에서 그 어떠한 청탁도 불법행위도 전혀 없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저와 국가대표 야구팀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억측 그리고 명예훼손은 자제되어야 한다"며 "저 선동열과 국가대표 감독으로서의 명예 또한 존중되기를 정중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선동열 감독은 대표선수 선발 과정에 대해 "공정했다"며 "통계, 출장기록, 포지션, 체력 등 여러 지표를 살폈고, 토론 결과를 바탕으로 감독인 제가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국민과 야구를 사랑하시는 분들, 특히 청년들의 마음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며 "병역특례에 대한 시대적 비판에 둔감했고 통계 이외의 부분을 제대로 살피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점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국민과 야구를 사랑하는 여러분들의 목소리에 조금 더 귀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선동열 감독은 10일 열리는 대한체육회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채택됐다. 그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나아가 국가대표 감독으로서 성실히 임하겠다"면서도 "그럼에도 스포츠 행정가가 아닌 국가대표 감독이 국정감사에 서는 것은 제가 처음이라고 들었고 제가 마지막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했다.

그는 "한가지 당부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며 "감독인 저의 권한과 책임으로 선발하여 금메달을 함께한 특정 선수에 대한 비난은 자제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리고, 국가대표 야구팀에 대한 최종 책임은 어떠한 경우에도 저 선동열의 몫이다"고 말했다.

한편 선동열 감독은 질의응답에서 가장 논란이 된 오지환 선수 선발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먼저 코칭 스태프들이 베스트 멤버를 구성하자고 했다"며 "주전으로 1루수 박병호, 2루수 안치홍, 유격수 김하성, 3루수 최정 선수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백업을 두고 고민을 많이 했다"며 "코칭스태프에서 멀티 포지션이 되는 선수들 중에서도 성적을 중요하게 생각했고 당시 오지환이 유격수 중 두 번째로 좋았다"고 밝혔다.

선동열 감독은 "1루수는 김현수 선수가 외야와 1루를 보고 있었기 때문에 1루는 멀티를 생각하지 않았고 그 외에 멀티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백업 2루수는 박민우, 최주환 선수를 생각했는데 최주환 선수는 여러 포지션을 소화하다 보니 수비에서 좋은 점수를 얻지 못했다"고 백업 2루수 선발에 대해 설명했다.

또 "유격수에 오지환, 3루수는 허경민이 있었다"며 "허경민 선수가 멀티 포지션으로 가장 좋은 선수였는데 그때 허리가 좋지 않았고, 그리고 올해 특히 날씨가 더워서 체력적으로 힘들어했다는 트레이닝 파트의 의견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는 페넌트레이스의 ⅔가 진행된 시점이었기 때문에 체력적인 면을 신경쓰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선 감독은 "김하성 선수가 유격수를 보면서 3루를 보고 있기에, 혹시 3루가 비었을 때 유격수로 출전할 수 있는 선수는 오지환 선수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 오기까지 왜 한 달이 걸렸냐'는 질문에 "사실 경기가 끝나자마자 저 역시도 많은 스트레스가 있었고 생각할 시간이 필요했다"며 "지금 생각하면 조금 더 빨리 나왔어야 했다"고 했다.

이어 "그렇지만 저는 선수 선발하면서 절대"라고 말하며 고개를 저었고 "잘 뽑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선동열 #야구대표팀 #병역특혜 #오지환 #박해민KBO #선동열국정감사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