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스릴러 액션의 자신감… 마동석"'동네사람들'은 모두의 스릴러"

"'동네사람들'은 모두의 스릴러다"

'마동석표 액션'으로 대세로 거듭난 마동석이 스릴러 영화'‘동네사람들'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8일 오전 11시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동네사람들'(임진순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주연배우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과 임진순 감독이 참석해 영화를 소개하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동네사람들'은 의문의 실종사건에 침묵하는 마을에서 외지 출신의 체육교사 기철(마동석 분)과 당돌한 여고생 유진(김새론 분)이 진실을 파헤쳐가는 '사제 스릴러' 영화다.

주연을 맡은 마동석은 이 영화에 대해 "범죄도시 출연 이전부터 임진순 감독과 '같이 만들어보자'하며 준비했던 영화"라며 "스릴러에 약간의 휴먼이 있는 내용"이라 강조했다.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김새론은 "10대의 마지막을 연기할 작품이 '지금의 나를 표현할 수 있는 역할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며 마지막 여고생 연기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이돌급 인기 미술교사 지성 역을 소화한 이상엽은 "과묵하고 웃음도 잘 없어서 굉장히 의뭉스러운 캐릭터"라며 "원래 성격과 달라 불편하지 않으려 마인드 컨트롤을 많이 했다"고 연기 과정을 설명했다.

연출을 맡은 임진순 감독은 이 영화에 대해 "반전보다는 그 날의 진실을 찾아가는 영화"라고 소개한 뒤, "'과연 어른다운 모습이 무얼까'를 생각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이 이야기를 쓰게 됐다" 연출의도를 밝혔다.

이어 '대세 배우' 진선규를 캐스팅한 과정에 대해 "마동석 배우의 추천으로 만나보니 욕심이 나는 배우여서 바로 캐스팅했다"며 "미리 찜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마동석과 김새론이 영화 '이웃사람'이후 6년만에 호흡을 맞춰 더 화제가 된 영화 '동네사람들'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동네사람들 #스릴러 #마동석 #마블리 #김새론 #이상엽 #진선규 #임진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