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국감 증인’ 선동열 "부정 청탁 없어…소신껏 뽑았다"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10일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발 논란에 대해 "소신 있게 뽑았다"며 청탁 의혹을 부인했다.

이날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프로야구 선수들이 병역혜택을 본다는 사실을 인정하느냐"고 묻는 말에 선 감독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청탁 여부와 실력이 비슷한 선수들의 경우 병역 미필이 선수 발탁에도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물음에도 "그렇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과 및 사퇴를 요구하는 말에도 "소신 있게 뽑았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시대적 흐름과 청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것은 죄송하게 생각한다"라면서도 "그렇지만 (선수를) 선발하는 것은 제 생각이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쓰는 게 감독이라 생각한다"며 "어떤 감독에게든 물어보라. 컨디션이 안 좋은 선수를 이름만 갖고 쓴다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선동열 감독은 지난 2018 아시안게임 대표팀 구성 과정에서 실력 미달로 논란이 된 오지환(LG트윈스) 등 입대를 미룬 선수들을 발탁해 팬들의 비난을 받았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선동열 #오지환 #국감 #국정감사 #문체위 국정감사 #손혜원 #김수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