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태영호 "성길아, 걱정마라…탈북하는 순간 조국은 한국"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진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를 향해 "북한을 탈출하는 순간부터 대한민국 국민"이라며 걱정하지 말라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9일 서울 센터포인트 광화문빌딩에서 열린 '북한 외교관 조성길 가족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 결정'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망명 경험을 토대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만약 이탈리아 당국으로부터 신변 안전을 보장받지 못한다면 우리가 현지(한국)에서 이탈리아 대사관과 당국에 (신변 안전을)촉구하겠다"며 "마음의 안정감을 갖고 살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조 대사대리는 지난해 11월 망명 신청 후 행적이 묘연한 상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북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