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광화문 세월호 천막 철거하던 날, 유가족의 편지

18일 광화문광장의 세월호 천막이 4년 8개월 만에 철거됐다. 이날 현장에는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유가족들도 함께 했다.

세월호 참사 당시 단원고 2학년 6반, 故 신호성 군 어머니 정부자씨는 "국민이 만들어준 분향소인데 뒤에서 부수는 소리가 나서 맥이 좀 빠져 있는 상황이다"고 심경을 전했다.

정 씨는 광화문 세월호 천막에서의 감사했던 기억을 꺼냈다. 정 씨는 "분향소 주기마다 우리 시민들이 상차림 해주신 분들도 고맙고 상주 역할을 해주신 시민들도 진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씨는 "기존의 5년 동안 지켜온 분향소는 정리가 되지만 다시 축소돼서 전시 장소로 만들어진다"며 "우리 가족들은 끝없이 여기 와서 진상 규명을 외칠 것이니까 광화문 분향소가 없어졌다고 생각하지 마시고 광화문으로 와 달라"고 당부했다.

세월호 천막이 철거된 자리에는 '기억·안전 전시공간'이 조성되고, 4월12일 문을 열 계획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세월호 #광화문광장 #세월호천막철거 #기억안전전시공간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