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 '열혈사제' 음문석 "인기 실감…양파 같은 매력 선보일 것"

"양파껍질 까듯 한 겹 한 겹 음문석의 매력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드라마 '열혈사제'에서 장룡 역할을 맡으며 14년의 무명생활을 끝낸 배우 음문석은 최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코믹한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은 그는 "잠시 분리수거를 하러 나갈 때도 사람들이 알아본다"며 "(인기를) 실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그런 역할을 물색 중"이라고 말했다.

2005년 SIC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그는 '열혈사제' 전에도 다양한 드라마의 단역을 맡았다. 또 Mnet '댄싱9'에선 댄서로 활약했으며 감독으로서 단편 영화를 출품, 지난 2017년 칸영화제 필름마켓 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