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정정용 감독, "내 마음속의 골든볼 당연히 황태현"

정정용 감독이 마음속에 담아뒀던 자신만의 골든볼 수상자로 주장 황태현(안산)을 꼽았다.

정 감독을 포함한 U-20 대표팀 코칭스태프 월드컵 결산 기자회견이 20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열렸다. 기자회견에는 정정용 감독과 공오균, 김대환, 오성환 코치가 참석해 U-20 월드컵에 대한 소감과 뒷이야기를 말했다.

정 감독은 먼저 "열정적인 국민들의 응원을 느껴 감사하다"면서도 "34도의 날씨는 처음이었기 때문에 전술적으로 좀 더 세심하게 준비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결승전 패배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강인의 빠른 합류가 가능했던 것에 대해 "미리 구단(발렌시아)에 방문해서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이강인이 보완할 부분을 묻는 질문에는 "나보다 잘하는데 내가 뭐..."라며 말끝을 흐려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선생으로서 (말하자면) 피지컬적으로 반응, 근력, 코어 트레이닝의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마음속에 담아뒀던 자신만의 골든볼 수상자를 묻는 질문에 "당연히 황태현"이라며 "주장으로서 자기 몫을 누구보다 잘했다"고 추켜세웠다.

그는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을 현장에 있는 많은 지도자와 소통하고 교감하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정용 #황태현 #이강인 #U20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