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배우 성동일 "영화 '변신'은 여배우들이 유독 고생한 영화"

배우 성동일이 "영화 '변신'은 유독 여배우들이 고생한 영화"라고 말했다.

성동일은 16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변신'(김홍선 감독) 제작보고회에서 "영화의 모든 부분을 따지자면 두 딸(배우 김혜준, 조이현)이 제일 고생을 했다"며 "두 딸이 힘들어 울면서 연기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독 여배우가 고생한 영화가 바로 '변신'"이라며 "영화를 보면 그 이유를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로, 오는 8월21일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