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히로시마 원폭 투하' 74주기...시민단체 "핵 산업에 죽음을 선고할 때"

'히로시마 원자 폭탄 투하' 74주기를 맞아 시민·사회단체가 전 세계 핵 폐기와 핵발전 중단을 촉구했다.

아시아공동행동(AWC) 한국위원회와 AWC 일본연락회의 등 9개 단체는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히로시마에 핵폭탄이 투하된 지 74년이 흘렀지만, 인류는 여전히 핵을 놓지 못하고 있다"며 "오히려 전 세계 핵 마피아 세력들은 죽음의 핵발전과 핵무기를 늘려 왔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한 나라의 핵 폐기로는 안 된다. 더 늦기 전에, 지금이야말로 전 지구적 핵발전과 핵무기 철폐 운동에 나서야 할 때다"고 주장했다.

특히 시민·사회단체는 "아베 정권은 평화헌법 9조 개악을 통해 군국주의화의 길로 나아가려 하고 있다"며 "후쿠시마 핵폭발 사고 8년이 지났지만 지속적으로 방사능이 누출되어 일본 전역이 오염되고 있고 이 와중에 중단됐던 핵발전소를 속속 재가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양지혜 청년정치공동체너머 대표는 "좋은 핵은 없다. 핵에는 인격도, 국경도 없다. '노 재팬'을 외칠 게 아니라 '노 아베', '노 뉴클리어'를 외쳐야 할 때다"며 "이제는 정말로 인간이 아닌 핵 산업에 죽음을 선고할 때가 왔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히로시마원폭74주기 #핵폐기 #핵산업 #핵발전 #핵무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