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언주 "조국 임명은 문재인 정권 몰락 알리는 신호탄"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21일 보수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과 함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뇌물 수수와 가족들의 사기 및 조세 포탈 의혹 행각을 규탄하고 조국 자제의 연구 능력 입증을 촉구한다"며 조 후보자 가족을 검찰에 추가고발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과 자유시민 회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소속 모 교수가 2015년부터 12회에 걸쳐 장학금을 지급했는데, 조 후보자 딸만이 유일하게 최고액인 200만원을 6회 연속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5년 양산 부산대병원장이던 이 교수는 지난 6월 오거돈 부산시장이 임명권을 가진 부산의료원장에 낙점돼 올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취임했다"며 "이 사실에 대해 조 후보자를 형법 제130조 제3자뇌물제공 혐의로 고발한다"고 말했다.

또 "조 후보자가 웅동학원 이사로 그 부친이 이사장으로 재직하던 2006년 무변론 패소로 그의 동생이 운영하던 회사에 50여억원의 이득을 취하게 한 사건에 대해 조 후보자의 동생과 그 전처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죄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 2008년, 조 후보자 딸이 2주간의 인턴 생활 후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영어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한 뒤 이를 고려대 수시입학 자기소개서에 기재한 사실 등에 대해서도 형사 소추를 구하는 것이 가능한지 법리 검토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19일 조 후보자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과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한 바 있다.

이언주 의원은 "이런 상태라면 조국의 임명은 문재인 정권의 몰락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조국은 정말 이렇게 부끄러운 일에도 불구하고 뻔뻔하게 자리 지키고 있지 말고, 빨리 사퇴하고 자진해서 수사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언주 #조국 #법무부장관후보자 #조국청문회 #조국의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