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국 "저희 아이가 벌벌 떨고 있다" 딸 얘기에 '울컥'

당당한 모습으로 기자간담회에 임하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딸 이야기를 하면서 울먹이는 목소리로 호소했다.

2일 조국 후보자는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신과 딸을 둘러싼 의혹 중 허위사실 몇 가지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제가 어느 여배우의 스폰서라는 것과 저희 딸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경우에 제가 어떻게 하라는 것인가. 또 그 여배우는 어떻게 되는가"라며 "이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언론 취재 과정에서 완벽하게 자료를 취합할 수 없어서 부분적으로 허위가 포함될 수 있다고 본다"면서 "그러나 애초부터 명백한 허위사실인 점을 알면서 고의로 비판하고 공격하는 것은 정말 아니다.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저희 딸 아이와 관련돼 있을 때는 너무 힘들다"며 "밤 10시 심야에 혼자 사는 저희 딸 아이 집 오피스텔 문을 두드린다. 남성 기자 두 명이 두드리면서 나오라고 한다. 그럴 필요가 어디 있습니까, 그래야 하는 것입니까"라고 되물었다.

그는 떨리는 목소리로 "저희 아이가 당시 장학금 받은 것과 외국 유학을 가서 영어를 잘해 글로벌 전형에 들어간 점 등은 유학 기회, 글로벌전형 기회가 없었던 '흙수저' 청년들에게 미안하다"며 말을 이어 나갔다.

조 후보자는 "저희 아이가 고등학교 때 (제가) 무관심한 아빠였기 때문에 나름 열심히 해 인턴도하고 영어시험 공부해서 들어갔다"며 "저를 비난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언론인 여러분께 정말 부탁드린다"며 "저의 집 앞은 괜찮지만, 저희 아이가 벌벌 떨면서 안에 있다. 딸 아이 혼자 사는 집 앞에 야밤에는 와주지 말아 주십시오. 정말 이건 부탁드린다"라고 말한 후 고개를 숙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기자간담회 #조국청문회 #조국의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