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여야, 청문회 6일 개최 전격 합의…"가족 증인 안 부른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오는 6일 국회에서 열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실시에 합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라는 국회가 해야 될 고유의 책무에 대해 그동안 서로 많은 이견이 있었지만 국회의 책무를 이행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으로 청문회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여야가 이날 극적으로 청문회를 합의한 배경에는 청문회 무산에 대한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여당의 경우 청문회 없이 임명을 강행하는 데 대해, 야당은 조 후보자를 검증할 수 있는 무대를 스스로 걷어차는 데 대해 부담감을 느껴왔다.

가족 증인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이 원내대표는 "가족 증인은 부르지 않는다"며 "가족 증인뿐만 아니라 모든 증인에 대해 부를 수 있는 시간 지났다"고 밝혔다.

또 "증인 문제는 사실상 백지상태에서 진행될 수도 있다는 것까지 한국당이 감수하고 가는 것"이라 설명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합의가 늦어져) 아쉽긴 하지만, 이렇게라도 청문회를 하고 가는 것이 국민에 대한 국회의 도리"라고 밝혔다.

여야 원내대표의 합의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회 개최를 위한 의결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국 #청문회 #합의 #민주당 #한국당 #인사청문회 #법무부장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