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국, '두 개의 조국' 지적에…"뼈아프게 반성"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두 개의 조국'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 "뼈아프게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주옥같은 글을 쓰는 수십개의 의혹에 어떠한 도덕적 책임도 없다고 생각하는가"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조 후보자는 이에 "뼈아프게 반성한다"며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고, 오늘 청문회 자리에서 질문하겠지만 저는 거의 대부분 알지 못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이런 비난과 의혹을 받으면서도 법무부 장관을 꼭 하고 싶은가"라고 박 의원이 묻는 말에는 "마지막 공직으로 해야 할 소명이 있다고 생각해서 고통을 참고 이 자리에 나왔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