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김진태 "조국 딸 논문, 서울대 법과대 PC로 작성" 의혹 제기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논문의 작성 공간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포렌식을 통해 저 파일(딸이 작성한 논문)이 서울대 법대 소속 PC에서 지급된 프로그램으로 작성됐다는 게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조국 후보자는 "저희 집 서재에 있는 PC를 공용으로 사용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대 법대에서 지급한 PC를 집에 가져갔다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PC가 중고가 돼 집에서 쓰고 있다"고 답했다.

김진태 의원은 "국가에서 지급한 PC를 집에 가져갔다는 것이냐"며 "무단으로 집에 가져갔다면 물품관리법 위반이다"고 말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그런 게 아니라 (서울대) 윈도우 프로그램(의 라이센스를 집PC에 설치한 것)인지, 하드웨어(PC 자체)인지는 확인한다"며 "(딸이 작성한) 워드(파일) 자체는 제 PC에서 작성된 게 맞다. 서울대 연구실이 아니라 제 집에 있는 PC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