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삭발' 황교안 "文대통령, 국민 뜻 거스르지 말라...조국, 내려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식'에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자"라는 전희경 당 대변인의 구호 뒤 삭발을 시작했다.

황 대표는 삭발식 내내 담담한 표정으로 임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현장에 나와 애국가를 1절부터 4절까지 완창하며 황 대표를 응원했다.

황 대표는 삭발을 마친 뒤 "저는 오늘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며 "조국은 자신의 일가 비리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황교안 #삭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