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원내외 7당 "패스트트랙, 선거제 개혁부터"

선거제·사법제도 개편안을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했던 야 3당이 23일 "합의대로 선거제부터 처리하자"며 더불어민주당을 압박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과 대안신당(평화당 탈당파 의원 모임), 민중당, 노동당, 녹색당, 미래당 등 원내외 정당은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패스트트랙 성사 및 선거제도 개혁안 통과 결의에 나섰다.

이들은 "국민들의 다양한 정치적 요구를 담아내기 위해서도 거대양당 중심의 정치가 아니라 민심을 그대로 반영하는 국회 구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 성사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민주당의 책임있는 태도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4월에 선거제도 개혁 먼저 처리하고,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순으로 처리하기로 약속했다"며 "그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선거제 개혁은) 특권 정치를 교체해서 국민의 삶을 바꾸기 위한 시대적 과제"라며 "지금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은 패스트트랙 연대를 보다 공고히 하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선거제 선처리를 약속한 문건이 있는데 이것을 모르쇠하고 엉뚱한 소리하는 것은 여당이 책임있는 집권세력으로서 과연 자격이 있는지 의문을 낳게 한다"며 "절대 (선거제와 사법개혁안 처리) 순서를 바꿀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촛불정권을 스스로 자임하는 정권에서 단 한건의 제도 및 법률개혁을 이루지 못했다"며 "가장 무능한 정권"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들은 한국당을 향해서도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유성엽 대안신당 대표는 "무조건 안 된다고 뻗대지 말고, 협상테이블 올라와서 선거제 개혁과 사법개혁을 위해 진정성 있는 안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패스트트랙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개혁 #공수처 #야3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원내외7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