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LH 직원 ‘땅투기 의혹’ 현장 가보니…보상 노리고 묘목심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진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소재 농지에는 무릎 높이도 되지 않는 묘목들이 빼곡하게 심겨 있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LH 직원들이 더 많은 토지보상금을 노리고 묘목을 심는 등 투기 정황이 다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4일 해당 농지를 방문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뉴스1 TV에 “이 지역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생각한다”며 “더 많은 범죄가 있었을 것이고. 가담한 사람도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묘목이 심어진 농지를 가리키며 ‘나무 알박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보상금을 더 많이 받아내기 위해 자신들의 전문적인 지식을 활용한 것”이라며 “국민들을 위해서 정보를 쓰라고 했더니 자신들의 사익을 위해서 정보를 썼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지구지정과 관련해 누가 토지 거래를 하고 토지 취득을 했는지 단 한 번도 살펴보지 않았다”며 “이 같은 일이 벌어진 데 대해서 국토교통부 장관, LH 사장으로부터 책임 있는 답변을 듣고 어떻게 대처할지 국민들 앞에 낱낱이 보고를 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현장에서 만난 과림동 주민들은 이번 의혹과 관련해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안익수 광명‧시흥 환지공동위원장은 “그 사람들은 당연히 토지보상을 노렸을 것”이라며 “(주민들은)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는데, 자기들은 미리 정보를 알고 땅을 샀다는 얘기 아니냐”고 토로했다.

앞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LH 공사 직원과 배우자, 지인 등 10여명이 광명·시흥 신도시 지구 내 2만3028㎡(약 7000평)의 토지를 사전에 매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해당 토지의 실거래가 총액은 99억4512만원에 달한다. 금액 중 상당 부분(약 58억원)은 대출로 조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LH #광명시흥 #투기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LH #광명 #시흥 #광명시흥 #김은혜 #투기 #LH직원 #부동산 #투자 #농지 #환지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