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김부겸 청문회 '가짜뉴스' 설전 벌어진 이유...금태섭은 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가짜뉴스'를 두고 설전이 벌어졌다.

7일 국회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참고인으로 출석한 김경율 회계사에게 후보자 가족의 라임펀드 특혜 의혹에 대해 질의했다. 김 회계사는 이른바 '조국 흑서'의 공동 저자다.

질의 후반 조수진 의원은 김경율 회계사에게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해서 많은 사람이 감동을 받았지만 조국 사태 때문에 20대 청년들이 돌아섰다"며 "참고인도 입에 담기 힘든 문자 테러를 많이 당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금태섭 전 의원은 공천도 못 받고 쫓겨났다"고 했고 이에 김 회계사는 "네"라고 답했다.

조수진 의원은 "이런 현상을 어떻게 보냐"고 물었고 김 회계사는 "문 정부 출범 모토라고 할 수 있는 정의, 평등, 공정이 집권 4년 동안 많이 희화화돼버렸고 매몰차게 말하자면 탁현민 비서관의 소품 정도로 전락해버렸다"고 했다.

그러자 김병주 민주당 의원은 김경율 회계사에게 '가짜뉴스'에 대해 물었다.

#조국흑서 #가짜뉴스 #조수진_금태섭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부겸청문회 #김경율 #조수진 #김병주 #서영교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