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서욱 '국민 자존심 상했다' 지적에 "국가 원수에 예의 없는 언행 유감"

서욱 국방부 장관이 북한에서 한미 미사일지침 해제를 비판하는 보도가 나온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앞서 북한은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가 조선중앙통신에 글을 게재해 한미가 미사일 지침을 종료하기로 합의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31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미 미사일지침 해제 관련 "상당히 촉각을 곤두세우고 비난을 하고 있는데, 이 문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물었다.

이에 서욱 장관은 "공식적인 논평은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이어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조선중앙통신이 얘기한 것이 공식적인 것이 아니라고 볼 수 있냐"고 물었고 서욱 장관은 "국제문제평론가 명의"라며 "평론가가 얘기한 것을 장관이 언급한 것을 여기서 얘기하는 것보다 살펴봐서 조치하겠다"고 했다.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은 "설레발이라든지 역겹다라든지 이런 언행에 대해서 (서 장관은) 북한의 공식적인 논평은 아니라고 했는데 공식 논평이든 아니든 언론을 통해 국민들이 공유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들의 자존심은 상할 대로 상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방을 담당하고 있으니 장관이 국민의 자존심을 세워주는 이야기를 해주면 참 좋겠다는 뜻에서 아까 말씀을 드린 상황"이라며 "한 말씀 해달라"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서욱 #북한한미미사일지침해제 #한미사일지침종료 #조선중앙통신비판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