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태영호 교차편집 포함 | 이게 유튜버야 정치인이야?

젊은 표를 잡기 위해 정치인이 '랩'을 하고 '춤'도 추며 SNS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4·7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을 지원하기 위해 유세차 위에서 '랩'을 선보였다.

태 의원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랩' 영상은 16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얻기도 했다.

한편 이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치 밴드의 '범내려온다' 커버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흰 선글라스를 낀 이 의원은 국회 앞에서 춤을 추는 등 이색적인 행보를 보였다.

SNS가 일상화 되며 정치권에서 표를 얻기 위한 새로운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태 의원은 지난 5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1분 안에 지나가는 사람들의 귀를 사로잡기 위해 영상을 생각했다. (20대인) 비서관들과 선거운동을 재미있게 하는 방법이 없을까 토론하던 중 나온 아이디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태영호 #이영 #국민의힘 #민주당 #범내려온다 #이날치 #국회 #정치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