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준석 돌풍' 헛바람 아니었다…들러리 취급에서 역대 최연소 당대표까지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36)이 그동안의 기세를 몰아 11일 국민의힘 당대표로 선출되며 거대 정당 역사상 최초로 '30대 당대표'가 됐다.

국민의힘 전신인 보수 정당 역사는 물론 주요 정당 가운데 30대 대표가 선출된 것은 처음이다.

이같은 현상은 기성 정치에 대한 피로감과 우리 정치의 '변화와 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된 것으로 해석된다.

36세 이준석, 그는 어떻게 국민의힘 당대표에 당선될 수 있었을까? 그간 이준석의 정치 행보, 사이다 발언 등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이준석돌풍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역대최연소당대표 #이준석돌풍 #나경원 #국민의힘당대표 #뉴스1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