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22사단이 北에까지 소문난 이유? "이산가족 상봉할 지경"

최근 탈북민 김모씨가 육군 22사단 GOP(일반전초) 관할 철책을 넘어 월북한 가운데, 여야 의원들이 군의 부실한 초동 조치를 강하게 꾸짖었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방위원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이날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탈북민 김모씨가 지난 1일 육군22사단 GOP(일반전초) 관할 철책을 넘어 월북한 사건에 관해 "언제부터 남북간 왕래가 자유로워졌는지 모르겠으나 과장해서 22사단에 가면 이산 가족도 상봉할 수 있다는 지경까지 간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설훈 민주당 의원 역시 해당 사건의 심각성을 엄중히 인식해야 한다며 "이번 사건에 관해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면서 "군은 뭘 하고 있냐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다. 국민들 보기 민망하다. 작동법도 모르는데 장비를 갖다 주면 무슨 소용이냐. 한심하기 짝이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월북 #22사단 #국방위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월북 #철책월북 #귀순 #탈북 #탈북자 #간첩 #국방부 #국방위 #22사단 #군대 #군대기강 #서훈 #설훈 #김민기 #국회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