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네 번째 대선 출마한 심상정의 사자후…윤석열·이재명·안철수 평가는?

"지난 대선과 가장 크게 다른 점은, 선거운동이 공정하지 않단 점입니다. 대선 후보들은 '공정'을 이야기 하지만 자신들은 불공정한 기득권을 누리고 있는데, 분통이 터집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지난 5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대선에서는 예능에서도 빠진 적이 없었는데, 이번 대선에서는 생각을 전달할 기회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지지율 1,2위를 달리는 이재명·윤석열 후보와 달리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다당제로의 재편이 일어날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서로 격렬하기만 할 뿐 미래도 민생도 없는 양당제를 넘어서서 합의제 민주주의(과반 다수당 없이 여러 당이 연립정부에 참여해 정당 간 합의로 국정을 운영하는 체제)로 정치 체제를 바꾸는 마중물의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선 '대장동 의혹'을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이 후보 본인도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빠진 거지, 내가 늘어난 것은 아니다'고 할 만큼 이 후보는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혀있다"며 "결국 대장동 문제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지지율 하락에 대해선 "예측된 일"이라며 "검찰총장 그만두고 나와서 정치 선언한 지 129일만에 야당 대선후보가 됐는데 준비가 됐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윤 후보의 지지율 하락과 함께 상승세를 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해선 "정권교체 열망이 크기 때문"이라며 "보수 후보의 대타 카드로 국민이 인식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심상정 #안철수 #이재명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심상정 #윤석열 #이재명 #안철수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