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어머니 눈에 눈물나지 않게"…자영업자가 윤석열 지지하는 이유

어머니와 단둘이 식당을 운영하는 국민의힘 '국민대변인'인 박성진씨가 13일 "국민을 볼모로 한 정치방역과 주먹구구식 방역 패스를 멈추라"고 정부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박씨 이날 논평을 통해 "비과학적이고 불합리한 방역정책으로 인해 매출은 70%가 줄었다"며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더 이상 버틸 수 없는 현실을 문재인 정부만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박씨는 "이러한 사태는 저희만의 문제가 아니다. 식당가로 즐비한 골목길이 암흑 길로 되었다"며 "장인정신으로 오래 장사를 하고 있는 기존 사업자들이 버티고 이겨낼 수 있는 제도적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씨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방역패스 감시 책임을 전가하는 정책을 즉각 중단하고, 방역패스에 대한 초기부터 역학조사를 디지털 데이터화하여 과학적으로 관리하고 방역정책을 세우겠다는 윤석열 후보의 코로나 대응 방안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은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대한민국의 다양한 목소리를 전달한다는 취지로 고등학생, 청년, 직장인, 소상공인, 주부 등 각계각층에서 '국민대변인단'을 선발해 운용 중이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자영업자 #방역패스 #국민의힘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자영업자 #자영업 #식당 #방역패스 #거리두기 #사회적거리두기 #식당가 #음식점 #음식점방역패스 #식당 #식당방역패스 #코로나 #코로나19 #국민의힘 #국민의힘국민대변인 #국민대변인 #식당운영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