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재명과 '맞짱' 뜨러 나온 김경율…"대장동은 2조원 횡령사건"

"대장동 사건의 본질은 기초자치단체장이 가진 인허가권이란 공적 힘으로 사적 자기 이익을 편취한 그런 사건이란 거죠"

지난 24일 뉴스1과 만난 김경율 회계사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추산컨대 약 2조원 규모의 이익이 발생한 사업으로 보는데, 공적 영역에서 향유해야 할 금전적 편익 2조원을 남욱, 김만배 등의 일당들이 가져간 횡령 사건"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김 회계사는 현시점에서 주목해야 할 인물에 대해 "남욱 그리고 유동규 김만배"라며 "대장동 사업의 초기 주도권은 남욱 변호사에게 있었다. 남욱 변호사가 애초에는 100% 지분을 가지고 있다가 사법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네트워크를 확장해보고자 김만배 씨를 끌어들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2015년에 남욱 변호사가 구속되는 과정에서 김만배가 사업권이라든가 주도력, 지분을 가져온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그리고 이와 같은 일련의 사업들이 집행되도록 여러 동업자의 변심을 눌러가면서 실행하는 건 유동규 전 본부장의 역할이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김경율 회계사가 말하는 대장동 의혹과 이재명 대표의 자택 현금 의혹 등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대장동 #이재명 #유동규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대장동 #이재명 #대장동비리 #대장동의혹 #이재명대표 #이재명자택현금 #이재명현금 #유동규 #남욱 #김용 #김만배 #정진상 #자택현금 #대장동수사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